Scroll to top
Back
STUDIO327

Work&Joy in ‘PARK’ ing / 심주희

Scroll

작품설명

Work&Joy in ‘PARK’ ing; New INFRA, in FREE FRAME

현재 서울은 초과포화 상태로, 앞으로의 개발에 있어서 기반시설이 입지한 공적 영토 활용 잠재성 연구에 많은 관심을 가지고 있다. 서울의 기반시설 면적은 서울시 전체 면적의 65.45 % 로, 공허하게 낭비되는 유휴 기반시설 부지의 이용 효율성을 극대화할 필요가 있다. 공적 영토로의 유휴 기반시설 부지는 개인 사유지를 지배하는 시장경제가 아닌, 공유경제에 기반하여 소유보다는 공유, 즉 일시적 소유 관계에 기반한다.
공유시스템에 기반한 새로운 기반시설은 어떠한 건축적 형태로 우리 사회에 반응해야 할까?

Currently, Seoul is over-saturated and is very interested in studying the potential land use of public land where infrastructure is located in for future development. Seoul’s infrastructure area is 65.45% of whole city area of Seoul, and it is necessary to maximize the efficiency of using the empty idle infrastructure site. The idle infrastructure site as a public territory is based on sharing rather than ownership, or temporary ownership, based on a sharing economy, rather than a market economy that controls private property.

How should architectural form as new infra structure, which is based on sharing economy, respond to our society?

본 프로젝트는 공적 영토 부지를 활용해서 오늘날 플랫폼 시대에 걸맞는 새로운 기반시설 모델을 제안하여 도시, 건축, 사람 간의 복합적 연결고리로서 우리 사회가 화합하기를 기대한다.

서울 수서역 환승주차장 부지에 입지한 ‘공유 오피스’와 ‘환승 주차센터’ 결합의 형태는 볼륨과 스킨이 충돌하는 형상으로 나타난다. 공간의 전개는 업무 및 문화공간과 주차공간을 각 층에 분산해 프로그램 간의 경계를 허물고, 이를 기초하는 텍토닉은 철골조에 기반하여 자유로운 성장 가능성을 갖는다.

This project is expected to utilize public territory land to propose a new infrastructure model suitable for today’s platform era, thus bringing together our society as a complex link between cities, architecture and people.

The combination of “shared office” and “transit parking center” located on the site of the transfer parking lot at Suseo Station in Seoul appears to have a collision between volume and skin. The development of space breaks down the boundaries between programs by distributing work and cultural spaces and parking spaces on each floor, and the tectonic based on it has the potential for free growth based on steel frames.

– 프로그램 선정 배경 –

– Research for Program Selection –

오늘날 1인 가구가 급증하여 소비 패러다임이 소유보다는 공유로 변화하면서 공유경제 플랫폼은 급부상하고 있다. 세계 공유경제시장 규모 추이를 참고하면 공유 공간에 대한 수요는 기하급수적으로 증가할 것이고 이에 대응하는 건축적 형태에 대한 연구가 요구된다.

그에 따른 건축 공간을 제공하는 도시의 형태를 살펴보자. 서울시의 총 인구는 감면한 반면, 근로적정연령대 인구는 증가하는 추이를 보아 거주민은 서울에서 인접도시로 이주하고 근로자 수는 계속되어 유입됨을 알 수 있다. 동시에 서울시 통행별 수단분담율을 참고하면 진입차량축소정책에 의해 인접 도시로부터 진입하는 차량수는 감소하고 대중교통 활용을 장려하는 분위기이다. 따라서 서울시와 인접도시의 경계에 있는 환승주차장 활용도는 점점 증가하고 있다.

따라서 앞으로의 공적 영토 활용 잠재성과 시민들의 기반시설 활용도를 고려했을 때, 환승주차장의 변화 잠재성에 관심이 간다.

Today, the sharing economy platform is rapidly emerging as the consumption paradigm shifts from ownership to sharing, with a surge in single-person households. Referring to the trend in the size of the global shared economy market, the demand for shared space will increase exponentially and research on the corresponding architectural forms is required.

Look at the form of the city that provides the resulting architectural space. While the total population of Seoul has been reduced, the increase in the working age group shows that residents move from Seoul to neighboring cities and the number of workers continues to flow in. At the same time, the Seoul Metropolitan Government’s policy to reduce the number of vehicles entering neighboring cities and encourages the use of public transportation. Therefore, the utilization of transit parking lots on the border between Seoul and adjacent cities is increasing.

Therefore, given the potential for future public land use and citizens’ utilization of infrastructure, attention is paid to the potential for change in transit parking lots.

대상지 선정 배경

– Site Selection –

환승주차장의 역할 및 전국권의 접근성과 서울시내 오피스 인프라의 수준을 고려했을 때 ‘수서역 환승주차장’이 적합한 대상지라고 판단되었다.

서울시 지하철도 3호선, 분당선이 지나, 경기도 성남시, 하남시, 고양시 등에서 쉽게 접근 가능하고 경부선과 호남선이 지나는 SRT 정차역이 교차하여 다양한 도시에서 접근 가능하며, 서울시 경계로부터 2km 이내에 위치해 환승주차장으로서의 역할에 충실하다고 생각된다.

So, I chose “Suseo Station Transfer Parking Lot”for this project in terms of considering the role of the transit parking lot and the accessibility of the entire country and the level of office infrastructure in Seoul.

It is easily accessible from Seoul Metropolitan Subway Line 3, Bundang Line, Seongnam City, Hanam City, and Goyang City in Gyeonggi Province, and SRT stops passing through Gyeongbu Line and Honam Line are intersected to be accessible from various cities, and it is located within 2km of the Seoul Metropolitan Government’s boundary and is believed to be faithful to its role as a transit parking lot.

설계 개념 이미지

– Design Concept Image –

수서역 환승주차장’ 부지의 ‘공유 오피스’와 ‘환승 주차센터’ 결합의 형태는 복합적 의미에서 연결고리(Joint)로 역할한다. 기존의 도시 인프라와 새로운 건축적 프로그램이 만나는 곳에서 현재의 교통 인프라를 통해 전국 각 도시가 연결되고 나아가 전세계와도 연결될 수 있는 유연한 연결고리가 되길 바란다.

The combination of “sharing office” and “transit parking center” at the site of “Suseo Station Transit Parking Lot” serves as a link in a complex sense. We hope that where existing urban infrastructure meets new architectural programs, the current transportation infrastructure will provide a flexible link for cities across the country to connect with the rest of the world.

– 배치 계획 –

– Site Plan –

저층부 근린생활시설 및 진입공원에서는 환승센터를 이용하는 사람들이 환승 전 간단한 식사를 할 수 있고, 사무실 직원들이 너른 공간에서 잠깐의 휴식을 취할 수 있다.

Commercial and cultural spaces for people who have a meal or short break on lower floor.

오픈형 오피스는 필요에 따라 확장 및 폐쇄가 가능한 형식을 갖는다. 삭막한 업무환경이 아니라 자유로운 공간에서 업무를 볼 수 있다.

Open offices in freely expandable. Working in a free space, not in a bleak working environment.

기능적인 딱딱한 주차공간에 친자연적 공간을 곳곳에 배치해 어둡고 차가운 주차장이 아닌 쾌적한 주차장으로 거듭난다.

또한, 매싱 과정에서 오피스를 수용하는 볼륨의 분절과 주차장 공간인 스킨을 교차해, 닿고자 하는 공간에 인접한 주차장에 주차하여 이동 동선을 간결화한다.

Nature-friend spaces in functional parking space, making it a pleasant parking lot, not a dark or spooky.

And during the masking process, the moving route is simplified by crossing the segment of the volume accommodating the office and the skin, which is the parking space, in a parking lot adjacent to the space to be reached.

횡단면 투시도

– Longitudinal Section Perspective –